월정사

0 896 10-01

공유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주소 복사

화엄법성게 철야정진법회

불속에서 태어난 법성게 내가 곧 부처다 - 화엄법성게법회 자현스님 법문 (2021.03)

(2021.03)_화엄법성게법회_자현스님 법문 영상입니다🙏🙏🙏
 
[화엄일승법계도는 신라 화엄 교학의 고승 의상(義湘, 625∼702)이 광대무변한 화엄사상의 요지를 210자 게송으로 압축한 도인(圖印)이다. 흔히 "법계도" 또는 "해인도(海印圖)"라고 하며, 게송은 "법성게"라 한다. 법성게는 7언 30구 210자의 시문이고, 법계도는 이 시문을 54각(角)의 도인에 합쳐서 만든 인장이다. "가지가지의 꽃으로 장엄한 일승(一乘)의 진리 세계의 모습"이라는 뜻으로, 668년 7월에 완성했다. 스승 지엄(智儼)은 "자신이 그린 72인(印)보다 의상의 1인이 더 훌륭하다"고 칭찬하며 인가했다고 한다. 의상은 인이란 형식의 법계도를 지은 까닭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부처님께서 가르치신 그물과 같은 교법이 포괄하는 삼종세간(三種世間)을 해인삼매를 쫓아 드러내어, 이름에만 집착하는 무지한 중생들로 하여금 이름마저 없는 참된 근원으로 돌아가게 하기 위해서다." 삼종세간이란 물질의 세계 기세간(器世間)· 인간의 세계 중생세간(衆生世間) · 지혜의 세계[지정각세간(智正覺世間) 를 말한다. 법계도의 흰 종이는 "기세간", 검은 글자는 "중생세간", 붉은 줄은 "지정각세간"을 나타낸 것이다. 이는 삼종세간이 별개의 것이 아니면서도 따로 이해해야 함을 표현한 것이다. 법성게는 의상이 자증(自證)한 화엄사상의 요체이며, 스님은 법성게를 "자리, 이타, 수행, 방편, 공덕" 등으로 구분하여 풀이하고 있다. 지극히 독창적이며 조직적인 법계도의 게송(법성게)은 중앙에서 "법(法)"자로 시작해서, 다시 중앙에서 "불(佛)"자로 맺고 있다. 스님은 이 법계도를 제자들에게 인가의 표시로 주기를 좋아했다고 한다. 화엄일승법계도의 주석서로는 의상의 법계도기와 법계도기총수록, 균여의 일승법계도원통기, 김시습의 화엄일승법계도주병서 등이 있다.]
 
 

추천영상

목록으로

화엄법성게 철야정진법회

동영상 등록